-우수 정비 인력 양성 위한 프로그램 첫 수료생 배출
-46주간 정비 이론 학습·판매 현장 실습 과정 이수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글로벌 어프렌티스 프로그램 1기 수료생을 배출하고 이달부터 2기 교육에 돌입한다고 6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글로벌 어프렌티스 프로그램은 우수 정비 인력 양성을 목표로 재규어랜드로버 영국 본사가 개발한 세계 표준 인재 육성 제도다. 재규어랜드로버의 정비 노하우 전파와 이론 교육, 현장 실습을 통해 취업까지 연계해 고용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2개월여간의 심사를 거쳐 프로그램에 선발된 1기 수료생들은 지난해 7월부터 46주간 정비 이론 학습과 판매 현장 실습 과정을 이수했으며 수료생 전원이 판매사에 취업했다.

교육 과정은 서비스·유지관리, 섀시, 전기 원리, 동력계의 네 가지 항목, 18개 코스로 구성된다. 참가자는 18주간 이론 커리큘럼과 840시간의 e-러닝을 거치며 고품질 서비스를 위한 이론을 숙지한다. 이와 함께 28주간 진행하는 실습 과정에서는 현장 정비 참여와 실무 중심의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기간 중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트레이닝 담당자와 외부에서 초빙한 전문 강사진의 1:1 맞춤식 교육도 이뤄진다.

2기 교육생은 전국 자동차 전문대학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7대 1의 경쟁을 거쳐 선발됐다. 이들은 1년여에 걸친 교육 수료 후 재규어랜드로버 인증 정비사 자격과 판매사 정규직 취업 기회를 얻게된다. 또한, 우수 평가자에게는 영국 본사 견학 특전과 영국 본사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경진 대회 참가 기회가 주어진다.

한편,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정비 교육 강화를 통해 올해 말까지 본사에서 인증하는 최상위 등급의 전문 기술자인 마스터 테크니션을 50명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비인력 외에도 소비자와 서비스가 만나는 모든 접점에 있는 직원의 응대 개선을 위한 서비스 트레이닝과 판매 직원의 업무효율성 개선을 위한 현장 방문 코칭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우수 정비 인력 양성 첫 수료생 배출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하이빔]모빌리티 공유에 택시가 활용된다면
▶ 새 자동차 번호판, 내년부터 '123나 1234' 형식으로 바뀐다
▶ "EV가 친환경차라고? 객관적 근거 부족해"
▶ 벤츠 E200, 상반기 말리부보다 더 팔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