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메시지 전달
황각규, 총수 부재 속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 "변화에 선제적 대응전략 짜라"

“경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안을 마련하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은 지난 4일 열린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 ‘밸류 크리에이션미팅(VCM)’에서 이렇게 말했다. 황 부회장은 지난 2월 신동빈 회장이 구속된 이후 롯데의 비상경영체제를 이끌고 있다. 이런 그가 ‘선제적 대응’을 강조한 것은 “사업계획을 적극 이행하라”는 신 회장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황 부회장은 이날 “평소 신 회장이 강조했던 내용”이라며 구체적 방안도 내놨다. 우선 “디지털 환경 변화,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고객계층 변화, 글로벌 경쟁 환경 변화 이 세 가지만큼은 빠르게 대응전략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사업 수익성 확보’도 강조했다. 그룹이 규모가 커지면서 일부 덩치만 크고 이익은 못 내는 ‘부실사업’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황 부회장은 “신규 사업, 프로젝트를 추진할 때 효과적인 투자와 사회적 가치까지 고려해 수익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익성의 목표를 ‘적정 수익률 이상’이라고 제시해 더욱 공격적으로 수익성을 확보할 것을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에게 지시했다.

황 부회장은 또 “사회적 가치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업문화를 바꿔야 한다”며 “고객 가치, 기업 가치를 높이고 지역사회와 협력사, 임직원들과 함께 가는 기업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그는 “지속 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미래 역량 확보를 위해 핵심 인재 선발과 육성, 후계자 양성에도 힘써달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훌륭한 전략이라도 실행하지 않으면 무의미하다”며 “지속적인 기업의 생존과 성과는 과감한 도전으로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롯데의 밸류 크리에이션미팅은 상·하반기로 나눠 1년에 두 차례 열린다. 원래 신 회장 주재로 큰 목표가 제시되고 외부 강연이 이어져 하루면 다 끝난다. 이번에는 신 회장이 없어 식품(4일), 유통(5일), 화학(6일), 호텔(11일), 금융(12일) 등으로 사업부를 나눠 성격이 비슷한 계열사 간 토론하는 형태로 하루씩 한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