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매출 800억 넘어
점유율 50% 육박, 압도적 1위
냉동만두 '비비고 왕교자 천하'

CJ제일제당의 만두 브랜드 ‘비비고 왕교자’(사진)가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렸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왕교자 누적 판매액이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820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발표했다. 4년 전에 비해 상반기 매출은 8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비비고 왕교자는 지난 1월 역대 최고 월 매출인 170억원을 달성했다. 이후에도 월평균 13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시장 점유율은 올해 5월 기준 냉동만두 전체 시장에서 47.4%, 교자만두 시장에서 55.4%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고기와 야채를 갈지 않고 원물 그대로 굵게 썰어 넣어 식감을 살리고 진공반죽으로 만두피를 만드는 등 맛과 품질로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었다고 분석했다. 비비고 왕교자의 올해 연간 매출 목표는 1600억원이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