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경남경제혁신추진위 설치 위원장에 방문규 전 차관

경제와 민생을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사 직속의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장에 방문규 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을 선임했다.

방 위원장은 앞으로 선임될 경남도 경제부지사와 함께 김 지사를 도와 위기의 경남 경제를 살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김 지사는 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시급한 경제·민생 위기 해소와 제조업 혁신을 위해 도지사 직속으로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설치한다”며 “위원장으로 방문규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방 위원장에 대해 “기획재정부 예산실장과 보건복지부 차관을 지낸 경제전문가이며, 포용적 성장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진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최초의 25년 국가 장기계획이던 참여정부의 ‘비전 2030’을 기획하고 설계해 경남 경제혁신과 장기비전 구상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수 지사, 경남경제혁신추진위 설치 위원장에 방문규 전 차관

방문규 위원장은 자타공인 예산 전문가로 꼽힌다. 행정고시(28회)를 거쳐 기획예산처 재정정책과장, 기획재정부 대변인 및 예산실장 등을 역임했다. 경제혁신추진위는 15명 내외의 위원들로 구성되며, 7월 중순 출범할 전망이다.

경제혁신추진위원회 구성과 함께 김 지사는 기존 경남도 서부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전환해 운용하기로 했다. 현재 도 조례상 서부부지사 직제로 설치돼 있어 우선 조례에 따라 서부부지사 공모절차를 진행한 뒤 행정기구 설치조례를 개정해 경제부지사로 직제를 바꿀 예정이다.

경제부지사는 앞으로 경남도청 미래산업국과 경제통상국 등을 관할하고, 경제혁신추진위원회의 부위원장 역할을 맡아 김 지사의 경제정책을 돕는다. 진주 서부청사에 있는 서부부지사는 앞으로 경제부지사가 되면 창원 경남도청으로 옮겨 근무하게 된다.

서부부지사 직제 폐지가 서부청사의 기능이나 역할 축소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를 의식한 듯 김 지사는 “서부부지사를 신설했던 취지와 목표, 역할은 도지사가 책임지고 추진할 것”이라며 “서부경남 낙후 문제를 해결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부지사가 아니라 도지사가 직접 챙겨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경제혁신 추진위원회 위원장 선임과 경제부지사 임용 절차를 시작으로 경제혁신 추진체계 큰 틀을 갖추게 됐다”며 “경제와 민생의 일대 혁신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