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송영중 부회장 해임안 다룰 임시총회 시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3일 "앞으로 공정한 경총 사무국 인사 체제를 확립하고 회계의 투명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 임시총회에서 개회사를 통해 "최근 경총 사무국 내 문제로 인해 회원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업무 절차·제도·규정을 정비하는 등 사무국 내 일대 혁신을 일으키겠다"면서 "회원사와의 소통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부문별·업종별·규모별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분야별 위원회를 설치해 경총 정책 개발 과정에 회원사들이 직접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면서 "앞으로 새로운 경총을 만들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또 최근 정부가 경총의 건의를 수용해 근로시간 단축에 6개월의 계도기간을 두기로 한 점을 언급한 뒤 "앞으로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 재량근로제 개선을 비롯한 근로시간 단축 관련 개선 방안이 입안되고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들도 근로문화를 개선해 근로시간을 법에 맞게 줄여나가고, 생산성 향상을 통해 경쟁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이날 임시총회에서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임면(해임)안과 정관 개정안을 의안으로 상정해 논의한다.

총회에는 위임 170개 사, 참석 62개 사 등 232개 사 참여했다.

이는 총회의 성원인 전체 회원사(407개 사)의 과반(204개 사)을 충족한 것이다.

송 부회장의 해임을 위해서는 회원사 과반 참석에 과반 찬성(103개 사)이 필요한데, 회장에게 의결권을 위임한 곳이 이미 103곳을 넘어 해임안은 통과될 것이 확실시된다.

전날 손 회장 앞으로 공개질의서를 보냈던 송 부회장은 이날 총회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손 회장은 "오늘 정관 개정으로 경총의 업무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도모하고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기존 노사관계 중심에서 경제·사회 이슈를 포괄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새로운 경총의 역할을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또 "임원 임면안을 통해 본회 사무국을 둘러싼 오해와 갈등이 하루속히 수습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