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가 송영중 상임부회장을 해임했다. 지난 4월 선임될 때부터 친(親)노동 성향 등으로 논란에 휘말렸던 송 부회장은 약 석달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경제단체 부회장이 총회 의결을 거쳐 해임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한 만큼 후폭풍이 작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경총은 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이사회와 총회를 열어 송 부회장 해임안을 통과시켰다. 회원사 407곳 중 233곳(위임 170곳 포함)이 참석해 224곳(96.1%)이 해임에 찬성했다. 해임 사유는 △직원 간 분열 조장 △경제단체 정체성에 반한 행위와 회장의 업무 지시 불이행 등이다.

도병욱/박종관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