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이후 새로운 캐릭터 선보이기로
OK저축은행 얼굴 ‘태권사장’ 5년만에 아듀

OK저축은행이 2014년부터 선보인 ‘태권브이’ 광고 시리즈가 5년만에 막을 내린다.

OK저축은행은 2일 태권브이 광고 시리즈의 마지막 편으로 ‘영웅의 퇴장’이라는 이름의 광고(사진)를 공개했다. 지난 5년간 OK저축은행 광고마다 등장했던 일명 ‘태권사장’의 정체가 밝혀지는 게 줄거리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온라인 상에선 매번 태권브이 가면을 쓰고 등장하는 태권사장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태권사장이 가면을 벗으면서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식으로 깊은 인상을 남기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순재씨가 광고 속 태권사장으로 등장한다. 이씨는 태권브이 가면을 벗고 “나야, 순재”라고 말하며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OK저축은행은 이 광고를 다음달까지 방영하기로 했다. 오는 9월 이후로는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일 계획이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최근 새로운 캐릭터를 구상하는 작업에 착수했다”며 “태권브이에 이어 또 한 번 차별화된 광고로 관심과 인지도를 끌어올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