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랑 깜란국제공항에
7번째 해외매장…10년 운영
"中·러 관광객 집중 공략"
롯데면세점 베트남 나트랑 신공항점이 지난달 30일 문을 열었다.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 베트남 나트랑 신공항점이 지난달 30일 문을 열었다.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이 베트남 휴양지 나트랑(냐짱)에 매장 문을 열었다. 베트남 2호점이며 해외 일곱 번째 매장이다.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사업권 반납 등으로 국내에서 입지가 좁아진 롯데면세점이 해외 시장에서 돌파구를 찾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나트랑 깜란국제공항 신터미널에 면세점 문을 열었다고 1일 발표했다. 이 면세점은 공항 출국장 1507㎡, 입국장 173㎡ 등 총 1680㎡ 규모로 사업권은 10년이다. 화장품, 향수, 시계, 옷, 신발, 주류, 담배 등 면세점에서 판매할 수 있는 모든 품목을 취급한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영업 첫해부터 흑자를 내 알짜 매장으로 만들겠다”며 10년간 약 7000억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나트랑은 베트남에서 떠오르는 여행지다. 지난해 약 20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다녀갔다. 올해는 외국인 관광객이 20% 이상 증가할 것이란 게 베트남 정부의 예상이다. 중국인들이 유독 나트랑을 많이 찾는다. 작년 외국인 관광객 중 중국인 비중이 약 60%에 달했다. 이를 감안해 롯데면세점은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설화수’ ‘후’ 등 화장품 브랜드 매장을 크게 냈다.

한국인 비중은 작년 기준 2% 수준이다. 대한항공에 이어 최근 제주항공이 새로운 노선을 만들어 한국인 방문도 증가할 것으로 롯데면세점 측은 기대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다낭공항점을 열며 베트남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번 나트랑 점포는 베트남 2호점이다. 하노이 호찌민 등 베트남 주요 도시에 시내점을 추가로 내는 것도 검토 중이다. 향후 3년 이내에 베트남 내 최대 면세점 사업자로 올라서는 게 목표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면세점 중 가장 적극적으로 해외 사업을 하고 있다. 2012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일본 긴자 시내점과 간사이공항점, 미국 괌공항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내점, 태국 방콕 시내점 등을 잇달아 열었다. 향후 2~3년 안에 글로벌 1위 면세점에 오르는 목표를 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면세점은 작년 매출 기준 스위스 듀프리에 이은 글로벌 2위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