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FAN 통해 정기배송
결제금액 10~20% 할인
"O2O 사업이 새 먹거리"
신한카드가 O2O(온·오프라인 연계) 사업에 본격 뛰어들었다.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와중에 신용카드 수수료마저 지속적으로 인하되면서 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사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개척하고 있다.

셔츠·꽃 배송 사업에 뛰어든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1일부터 정기배송 서비스를 위한 중개플랫폼을 본격 운영하기 시작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인 ‘신한FAN’에 정기배송 서비스를 추가했다”며 “이를 위해 10개 정기배송 업체와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말했다.

신한카드가 제휴를 맺은 곳은 위클리셔츠(셔츠 대여·세탁·다림질)와 미하이삭스(양말), 모이(꽃배달), 오픈갤러리(미술품), 밀리의서재(책), 돌로박스(반려동물 용품) 등이다. 신한카드는 앞으로 도시락, 식자재, 교육, 주류, 면도용품 등으로 제휴처를 늘릴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소비자들이 신한FAN을 통해 결제하면 금액의 10~20%를 할인해 줄 방침이다. 예컨대 월 6만4000원에 4주간 셔츠 12장을 대여하는 서비스는 신한FAN에선 15%를 할인받아 5만44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2주에 한 번씩 꽃배달을 받는 서비스도 10% 할인해 2만241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결제는 신한카드로만 가능하다.

신한카드는 이 같은 정기배송이 월납결제 형태여서 장기 고객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정기결제 시장을 선점하면 자연스럽게 장기 고객을 유치하고 결제금액 규모를 끌어올리는 효과도 볼 수 있다”며 “더 나아가 디지털 플랫폼 활성화도 추진하며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최근 각종 제휴를 통한 신사업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카드 수수료 인하,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업황이 녹록지 않은 데 따른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다. 지난달에는 숙박공유 플랫폼인 에어비앤비, 여행 예약 플랫폼 호텔스닷컴과 각각 제휴를 맺었다. 다른 업권의 모바일 플랫폼을 연계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