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에 의견서 제출
판매 감소·고용 축소 불가피
백운규 장관, 美 유력 인사 만나
수입차 관세 반대 입장 전달
미국 정부가 수입 자동차부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면 현대자동차의 미국 공장 생산비용이 연간 약 10%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수익성 악화와 차량 판매 감소로 결국 미국 내 현대차 관련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며 미 정부의 관세 부과 움직임에 우려를 표시했다.

현대차는 1일 미국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해 “현대차의 완성차 및 자동차부품은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수입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가 현실화하면 미국 내 고용에 미치는 악영향이 막대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 팔리는 현대차 차량의 절반 가까이가 현지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관세로 인해 생산비용이 늘면 차량 가격이 인상되고 결국 판매 감소와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고용을 줄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공장 생산직뿐 아니라 미국 전역 835개 대리점에서도 고용 축소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가 협력사와 함께 직접 고용한 인력은 2만5000명, 대리점을 통해 간접 고용한 인력은 4만7000명이다. 현대차는 현지에서 진행하려던 투자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지금까지 미국에 83억달러를 투자한 현대차는 지난 5월 앨라배마 공장의 엔진헤드 제조설비 증설 등을 위해 3억8800만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기아자동차도 의견서를 통해 수입 자동차부품에 25%의 관세가 부과되면 조지아 공장의 생산비용이 연간 10%가량 증가함에 따라 수익성 악화와 판매 감소, 고용 위축 등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미국에서 판매하는 자동차의 3분의 1을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다.

정부도 미국 주요 인사들을 만나 한국 입장을 설명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달 27~29일 워싱턴DC에서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 등을 만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상호 호혜적인 교역 여건이 이뤄진 상태에서 이번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