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그룹이 클로렐라 등 미세조류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2018 한국식품과학회 학술대회에서 ‘기술진보상’을 수상했다.

대상은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건강기능식품 소재 중 하나인 클로렐라 등 제품 개발로 기능성 미세조류 시장을 확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 기술진보상을 받았다고 1일 발표했다.

대상은 1990년대 초부터 연구개발에 돌입, 국내 최초 클로렐라 배양법을 자체 기술로 개발해 특허를 따냈다. 또 클로렐라의 면역증진 효과를 입증하며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을 획득하고 ‘클로렐라 플래티넘’, ‘닥터 클로렐라’ 등의 제품을 개발했다.

클로렐라의 콜레스테롤 저하 기능성 입증 및 개별인정 획득, 피부미용 기능성 자료 확보, 항산화 기능성 입증, 루테인 함량을 4배 증가 시킨 클로렐라 제품 개발 등 다양한 연구 성과를 통해 클로렐라의 기능성을 규명하고 적용 분야를 확대하는데 기여한 점을 인정 받았다. 대상은 클로렐라 등 미세조류 개발 관련해 특허 26건, 논문 7건을 보유 중이다. 1996년 첫 제품 출시 이후 현재까지 클로렐라 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수상자 대표인 전진영 바이오신소재2팀장은 “클로렐라는 3대 영양소와 식이섬유를 비롯해 필수 아미노산과 각종 비타민, 미네랄 등을 함유하고 있는 대표적 알칼리성 식품으로, 면역력 증진, 피부 건강, 항산화 효과 등 다양한 기능성이 입증된 식품 소재”라며 “앞으로도 클로렐라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개발, 새로운 기능성을 지닌 신규 클로렐라 개발 등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상의 대표 제품인 ‘클로렐라 플래티넘’은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 연속으로 식품업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몽드셀렉션에서 건강기능식품부문 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국식품과학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식품학회로, 매년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식품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게 총 11개 부문에 걸쳐 학회상을 수여하고 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