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부재 속 최악의 상황 면한 롯데…한일 통합경영·지배구조 개편 탄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동빈(63) 롯데그룹 회장이 29일 형 신동주(64)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주총 표 대결에서 다섯 번째 승리를 거둠으로써 형제간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종지부를 찍었다.

신 회장은 1심 실형 선고로 구속수감이라는 매우 불리한 상황에서도 일본 롯데 경영진과 주주들의 재신임을 받음으로써 한일 롯데 수장으로서 전권을 갖고 두 나라 사업을 지휘할 굳건한 발판을 확보하게 됐다.

◇ 부재중에도 이긴 신동빈…"경영권 분쟁 재발 어려울 것"

이날 오전 도쿄 신주쿠 롯데홀딩스 본사에서 열린 주총에서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주주 자격으로 직접 제안한 '신동빈 이사 해임' 안건과 '신동주 이사 선임'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

신동빈 회장은 주총에 직접 참석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승리를 거둠으로써 그의 탄탄한 입지를 또 한 번 확인했다.

신 회장은 주총 참석을 위해 지난 12일 법원에 보석까지 청구하면서 경영권 방어에 대한 절박함과 의지를 함께 드러냈다.

법원이 전날까지도 보석 인용 결정을 하지 않자, 황각규 부회장 등 한국 롯데 대표단이 신 회장의 서신을 갖고 일본으로 급파됐다.

황 부회장 등은 일본 경영진을 만나 신 회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롯데홀딩스 경영진과 주주들이 신 회장을 재신임한 결정적인 이유는 그간의 경영 성과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신동주 전 부회장은 '신동빈 부재'와 같은 유리한 조건에서 치러진 이번 주총에서마저 패배함으로써 경영권 탈환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졌다.

그동안 신 전 부회장은 실형을 선고받은 신동빈 회장이 이사직을 유지할 자격이 없다며 롯데홀딩스 주주들을 상대로 설득 작업을 벌여왔다.

그럼에도 롯데홀딩스 주주들이 신 회장의 손을 들어준 것은 신동주 전 부회장에 대한 낮은 신뢰도가 이유로 꼽힌다.

신 전 부회장은 1980년대부터 약 30년간 일본 롯데 경영에 참여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5년 1월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해임된 이유도 경영자로서의 적격성에 의문이 제기돼서였다.

신 전 부회장의 한국 롯데 지분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는 점도 경영권 다툼에서 불리한 요소로 작용한다.

그는 지난해 하반기 롯데지주 출범 과정에서 한국 내 대부분 주식을 처분했다.

현재 신 전 부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0.15%에 불과해 신동빈 회장(10.47%)과 격차가 크게 벌어진 상황이다.

재계 관계자는 "신동주 전 부회장은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인데도 이번에 또 패배하며 설 자리를 잃었다"며 "특별한 계기가 마련되지 않는 한 경영권 분쟁이 재발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 '원톱' 신동빈 시대 열렸다…한일 롯데 사업·지배구조 개편 탄력

롯데는 신 회장의 구속수감,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 각종 악재를 겪었지만, 이번 롯데홀딩스 주총 결과로 일단 한숨 돌리게 됐다.

신 회장에 대한 2심이 진행 중이어서 당분간 '총수 공백'은 이어지겠지만, 경영권 방어에 성공함에 따라 한일 롯데 사업이 탄력을 받고 롯데 지배구조 개선 작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황각규 부회장과 4개 사업부문(BU) 부회장단이 이끄는 롯데 비상경영위원회도 경영권 리스크가 사라진 만큼 한층 안정된 상황에서 화학·식품·호텔&서비스·유통 등 각 사업분야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일 롯데의 공조 관계가 튼튼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도 이번 주총의 성과로 꼽힌다.

롯데홀딩스는 일본 롯데의 지주회사이자, 한국 롯데의 중간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의 최대주주다.

국내에서 롯데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진행 중이긴 하지만, 여전히 한국 롯데 상당수 계열사 지분을 롯데홀딩스를 비롯한 일본 계열사가 갖고 있다.

이에 신 회장이 이사직에서 해임될 경우 일본 롯데의 지분율이 높은 롯데케미칼, 롯데물산, 롯데알미늄 등 한국 기업에 대한 일본의 영향력이 높아질 거란 우려가 롯데 안팎에서 나왔다.

일본 롯데 경영진이 '주주 이익 극대화'를 위해 한국 롯데 계열사들에 대한 배당금 확대나 투자금 회수, 경영진 교체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신 회장은 그러나 주총 재신임을 통해 이런 우려를 일거에 해소했다.

롯데 고위 관계자는 "신 회장에 대한 일본 롯데 임직원의 두터운 신뢰를 확인했다"며 "신 회장의 공백이 여전히 크지만 2심 결과를 기다리면서 한일 롯데 임직원이 똘똘 뭉쳐 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