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닿는 표면층에 식물성 수지 적용
=덧시공, 유지, 보수 편리

LG하우시스가 친환경 인테리어 제품군인 ‘지아(zea)’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타일 바닥재 ‘지아마루 스타일’을 28일 출시했다. 바닥에 부착하는 시트와 마루에 이어 타일까지 생산하면서 주거용 바닥재 라인을 모두 갖췄다. 타일 바닥재는 시공과 유지·보수가 편리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자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지아마루 스타일’ 표면층에 옥수수에서 유래한 식물성 수지를 적용했다. 실내 공기질에 영향을 미치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과 포름알데히드 등에서 모두 ‘건강친화형 주택 건설기준’에 부합한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기존 바닥재를 철거하지 않고 그 위에 덧시공이 가능한 점, 시공 비용과 시간이 절감되는 효과, 공사로 인한 소음 및 분진 발생량이 적는 것 등이 장점이다. 사용 중 찍히거나 긁혀도 부분적으로 교체가 가능하다.

‘지아마루 스타일’은 제품 크기가 일반 마루의 약 두 배다. 풍부한 나무 패턴을 표현하는 데 효과적이다. 12종의 나무 무늬 외에 천연대리석 패턴을 적용한 정사각형 형태 디자인도 7종을 함께 출시했다. 박귀봉 장식재사업부장(상무)은 “지아마루 스타일은 친환경성과 고급스러운 디자인, 덧시공의 편리성을 갖춰 프리미엄 바닥재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