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기업 바르질라와 제휴
폐 전기차로 인한 환경오염 줄여
벤츠·도요타도 ESS 사업 추진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209,000 +0.72%)그룹이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분야의 사업에 뛰어들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핀란드 에너지 기업 바르질라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바르질라는 전 세계 177개국에 67GW 규모의 발전 설비 용량을 구축한 글로벌 에너지 기업이다.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ESS 제품을 함께 개발하고, 설치 및 운영 등에 대한 기술도 공유하기로 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양사의 협업으로 재활용 배터리를 이용한 ESS라는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ESS 개발에 나서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늘어나는 전기차 배터리를 처리하기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가 ESS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조만간 전기차 폐기량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배터리를 그냥 폐기 처분하면 환경오염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이를 어떻게 처분할지도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전략은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것이다. 통상 전기차에 장착된 배터리는 전기차보다 수명이 더 길다. 신재생에너지 연구기관들 분석을 보면 7~8년 사용한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면 초기 용량의 70~80% 수준에서 10년 이상 연장 사용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도요타, 닛산 등 일부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은 이미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전기차 보유 고객에게 배터리 보상 교체 프로그램을 제공하면 손쉽게 전기차 배터리를 수거할 수도 있고, 소비자들이 새 전기차를 구매할 때 부담해야 하는 비용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미래 먹거리를 찾는 과정에서 ESS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향후 자동차산업 규모가 폭발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지금처럼 자동차를 생산해 팔기만 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현대차그룹은 이미 올초 △차량 전동화 △스마트카 △로봇 및 인공지능 △미래 에너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 등 5대 미래혁신 성장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1㎿h 규모의 ESS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3년 내 ESS 상용화 제품을 개발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에너지 저장장치(ESS)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장치. 전력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전력 수급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발전량이 일정하지 않은 태양광 및 풍력 발전에는 필수적인 장치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