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간 산업현장 연착륙에 중점 두고 지도·지원할 것"
김영주 장관 "노동시간 단축 계도 기간에 모범사례 발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주 52시간제 계도 기간으로 정해진 올해 하반기 업종별로 노동시간 단축 모범사례를 발굴해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충남 천안에 있는 반도체 장비 부품 제조업체인 하나머티리얼즈를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산업현장의 연착륙에 중점을 두고 지도·지원에 집중하겠다"며 "하반기에는 업종별 모범사례를 적극 발굴하고 확산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하나머티리얼즈는 노동부의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을 통해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해마다 1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해 모범사례로 꼽힌 업체다.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은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신규 인력을 채용한 기업에 대해 정부가 추가 고용 인력 1인당 일정 금액을 지원하고 기존 인력의 임금도 일부 보전해주는 제도다.

김 장관은 "하나머티리얼즈와 같은 우수 사례가 현장에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 제도를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홍보하는 한편, 현장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지원 방안을 강구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장관은 대전 '현장 노동청'도 방문해 고용노동행정에 관한 국민 제안을 직접 접수하고 상담했다.

현장 노동청은 노동부가 국민 의견수렴을 위해 전국 주요 도시에 설치한 것으로, 지난 18일 문을 열어 다음 달 13일까지 운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