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차량 구입과 유지 비용 부담으로 젊은층의 '탈(脫)자동차' 현상이 거센 일본에서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 공유하는 '카 쉐어링(차량 공유)' 서비스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2일 보도했다.

공익재단 교통 에코로지 모빌리티 재단에 따르면 일본의 카 쉐어링 서비스 회원 수는 현재 132만명으로, 5년 전보다 5배로 늘었다. 반면 젊은층이 자동차 보유를 꺼리면서 수도권에서 자가용 차량을 보유한 세대의 비율은 2011년 71.2%에서 작년 64.6%로 줄었다. 카 쉐어링 산업이 급성장한 것은 이렇게 젊은층의 자동차 보유 이탈 경향이 거세진 데다 스마트폰 보급으로 간편하게 차량을 빌려 쓰는 환경이 됐기 때문이다.

일본 최대 카 쉐어링 서비스 타임즈카플러스를 운영하는 파크24는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차량 검색과 예약을 간단하게 할 수 있게 됐다"고 시장 성장 이유를 들었다.

타임즈카플러스의 경우 일정액의 기본요금을 내면 렌터카보다 차량을 저렴하게 빌릴 수 있다. 스마트폰을 통해 어디에 이용할 수 있는 차량이 있는지 확인한 뒤 바로 예약할 수 있다. 운영 회사 파크24는 주차장 업체인데, 차량을 일본 전역에 퍼져있는 이 업체의 주차장에서 빌릴 수 있어 편리하다.

카 쉐어링의 성공 사례가 나오고 시장이 커지자 그동안 자동차 판매 수요 감소를 우려하며 머뭇거리던 자동차 제조업체도 적극적으로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 혼다자동차는 작년 11월 카 쉐어링 서비스를 개시했고, 도요타자동차도 서비스 도입을 준비 중이다.

한 대형 자동차 제조사 관계자는 "차량을 공유하면 아무래도 판매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걱정이 있긴 하다"며 "다만 확대되는 카 쉐어링 시장에 더이상 참가를 늦출 순 없다는 생각에 각 자동차 제조사가 카 쉐어링 서비스를 시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자동차 회사들은 앞으로 자동운전 차량이 보편화하면 자동차 판매량의 감소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쓰비시(三菱)종합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국내에서 자동차 생산이 낳는 부가가치는 2016년 7조 엔(약 70조6천억 원)에서 2030년 6조5천억 엔(약 65조6천억 원)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사이 카 쉐어링이나 라이드 쉐어링(승차 공유) 산업의 부가가치는 반대로 2조2천억엔(약 22조2천만 원)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