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는 22일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원료 운반 전용선박에 탈황설비(스크러버·scrubber)를 장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이날 포스코센터에서 철광석·석탄 장기 운송계약을 맺은 대한해운·에이치라인해운·팬오션·폴라리스쉬핑 등 원료 전용선사 및 KDB산업은행과 '포스코 원료전용선 황산화물 배출 저감장치 장착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올해 12월부터 내년 말까지 원료전용선 20척에 탈황설비를 설치한다.

황산화물(SOx)은 석탄·석유와 같은 화석연료에 함유된 황이 연소하며 발생하는 물질인데, 탈황설비를 장착하면 약 90%를 감축할 수 있다.

장착에 소요되는 비용은 선사가 KDB산업은행의 선박금융을 이용해 조달하고, 포스코가 향후 장착 비용 전액을 선사에 운임으로 분할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탈황설비 장착 조치로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배출가스 관련 규제에 선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IMO는 오는 2020년부터 선박 배출가스에 포함된 황산화물 비율을 3.5%에서 0.5%로 감축하는 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 같은 규제에 대응하려면 선사들이 일반유보다 t당 200∼250달러 정도의 고가 저유황유를 사용할 수도 있으나, 포스코는 원료전용선에 탈황설비를 장착함으로써 연간 700억원 이상의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성희 포스코 부사장, 김용완 대한해운 부회장, 서명득 에이치라인 사장, 추성엽 팬오션 사장, 한희승 폴라리스쉬핑 회장, 성주영 KDB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