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모두 전현직 '포스코맨'들

포스코가 22일 권오준 회장의 후임을 맡을 차기 회장 후보 5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포스코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영상 포스코대우 대표이사 사장, 김진일 전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오인환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장인화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최정우 포스코켐텍 대표이사 사장 등(이상 가나다순) 5명이 최고경영자(CEO) 면접대상자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들 5명의 명단은 포스코 이사회 회의 직후 공개된 것이다.

앞서 포스코는 이날 오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어 전날 CEO 승계카운슬이 결정해 올린 이들 5명 면접대상자를 승인하는 안건을 처리했다.

결국 이날 확정된 5명은 모두 전·현직 '포스코맨'들이었다.

김영상 사장은 부산 출신으로 경남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포스코대우 철강본부장·금속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김진일 전 사장은 서울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했고, 2014∼2017년 포스코에서 사장과 철강생산본부장을 겸임했다.

2009년에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2008년에는 베트남프로젝트 추진반장을 맡았다.

오인환 사장은 올해 3월 사내이사로 재선임되며 권오준 회장 및 장인화 사장과 함께 3인 대표이사 체제의 일원이었다.

그는 작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때 중국 경제사절단에 포함되기도 했다.

장인화 사장은 올해 3월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 권오준 회장 체제에서 오 사장과 함께 실세로 통했다.

권 회장과 마찬가지로 포항산업과학연구원 출신이다.

최정우 사장은 권오준 회장의 컨트롤타워격인 가치경영센터장을 지냈고, 대우인터내셔널(현 포스코대우) 시절 기획재무본부장을 맡는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포스코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자신들의 회장 후보 선출 기준을 소개했다.

포스코는 "CEO 후보에게 요구하는 역량을 '포스코 그룹의 100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정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 세계 경제 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글로벌 역량 ▲ 그룹의 발전과 변화를 지속해서 추진할 수 있는 혁신역량 ▲ 핵심사업(철강·인프라·신성장)에 대한 높은 이해 및 사업추진 역량 등 세 가지를 3대 세부역량으로 놓고 후보 발굴을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CEO 승계카운슬(이하 카운슬)은 지난 4월 23일부터 8차례에 걸쳐 회의했다.

처음 발굴된 후보군은 총 21명이었다.

0.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주주 30곳, 전문 서치펌 7곳, 퇴직 임원 모임인 '중우회' 및 직원대의기구인 '노경협의회' 등을 활용해 외부후보 11명, CEO후보군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내부후보 10명 등 모두 21명을 발굴했다.

이후 카운슬은 4차 회의부터 후보들을 본격적으로 압축하기 시작해 21명에서 11명, 다시 6명으로 축소했다.

포스코는 애초 외부후보군에 속했던 외국인 후보 1명이 막판에 면접 참여의사를 철회하면서 최종 면접대상자를 5명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업계 안팎에서는 자진 철회를 한 인물이 미국 국적의 구자영 전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동안 정치권 및 언론 등으로부터 제기됐던 비판과 관련 포스코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카운슬 운영 기간에 추측과 음해성 기사와 명단을 공개치 않은 데 대한 비판이 많았지만, 위원들은 흔들리지 않고 당당하고 떳떳하게 정해진 프로세스에 따라 소신껏 후보를 선정하려고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는 향후 심층면접을 진행할, 사외이사 7인 전원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이하 추천위) 운영에 대한 안건도 이날 결의했다.

앞으로 추천위는 자격심사와 면접을 통해 최종 2명을 선정하고, 2차 심층면접을 통해 최종 1명을 선정한다.

이후 포스코는 이르면 오는 25일께 이사회를 열어 후보 1인을 확정하고, 오는 7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회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