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앤원, 박가부대 가맹점 상생안 발표…상생지원자금 23억 부담키로

43년 장수 외식문화기업 원앤원(대표이사 박천희)은 22일 '박가부대' 가맹점과 상생을 위해 총 23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상생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7월부터 추진하게 될 상생방안은 ▲노후화된 간판 교체비용 100% 지원 ▲자발적 점포환경개선비용 지원 ▲주요 식자재인 햄, 소시지 5종을 포함한 필수 식자재 15개 품목에 대해 최대 20%까지 공급가를 지원한다는 내용 등이 골자다.

박천희 대표이사가 부담하는 상생지원자금은 박가부대 가맹점을 위해 소진 시까지 사용하는 한편, 박천희 대표이사가 소유하고 있던 박가부대 외 4개 브랜드에 대해 상표권 및 저작권 일체를 원앤원에 대가없이 이전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 이미 운영 중인 박가부대 동반성장위원회의 운영을 정기화해 가맹점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가맹점 슬하 자녀에 대한 장학제도를 새롭게 도입하는 등 상생 제도 마련에도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원앤원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일수록 본사의 상생 의지를 전달하고, 가맹점의 매출향상과 경영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모범적인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