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철회하라는 원자력 관련 단체들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국회 원전수출포럼과 원자력정책연대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의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자료와 주민수용성 조사 결과 공개 △국내 신규원전 건설 포기를 확정한 상황에서 원전수출 확대를 추진하는 모순을 해소할 구체적 방안 제시 △탈원전 정책을 수정할 수 있는 국민적 논의의 장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월성1호기는 2012년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10년간 연장운전을 승인받아 수명이 4년이나 남은 상태”라며 “노후설비 교체비용 5600억원, 지역상생협력금 1310억원이 각각 투입된 마당에 비용부담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라고 개탄했다. 이들은 “월성1호기를 조기폐쇄키로 결정한 한국수력원자력의 지난 15일 이사회가 국내 원자력 산업을 고사시키게 될 것”이라며 “이사회 결정이 즉각 취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익을 배신하고 권역에 부역하는 ‘적폐’ 이사진을 상대로 업무상 배임에 대한 형사 고소는 물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도 지난 19일 긴급 성명서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원전 건설 백지화는 한수원 이사회의 권한을 넘어서는 행위”라며 월성1호기의 조기폐쇄 철회를 요구했다. 원전 관련 단체들은 조만간 항의 집회를 여는 등 실력 행사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