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춘섭 조달청장은 22일 서울 중랑구 소재 패션지원센터에서 지역 패션봉제조합 관계자 및 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3000여 개의 봉제공장이 밀집된 서울 중랑지역을 방문해 공공조달시장 진입 등 조달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듣는 자리로 진행했다.

참석한 업체들은 조달시장 진입장벽을 없애 영세한 제조업체들이 안정된 공공조달시장에서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피복류의 최소 기술인력기준 입찰의 요건 완화 및 계약조건 개선 등을 건의했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소규모 제조업체도 공공조달시장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조달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