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스크린 및 디지털 사이니지 갖춘 부산 최초의 디지털 쇼룸
-마이바흐, AMG 등 차종별 전시 및 상담 공간 구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해운대 전시장을 부산 지역 최초의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새롭게 단장한 해운대 전시장은 연면적 2,275㎡ (688평)에 지하 1층 및 지상 2층 규모로, 최대 8대의 신차 전시가 가능하다. 1층에는 벤츠 세단 및 SUV 전시 공간을 마련했으며 2층은 '마이바흐 & S-클래스 전용 전시장'과 VIP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담 공간으로 구성했다.

벤츠코리아, 해운대 전시장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지하 1층은 스톤매트 바닥재 및 스키드 마크, LED 조명을 사용해 서킷을 연상시키는 'AMG 퍼포먼스 센터'로 꾸몄다. 같은 층에 마련한 '딜리버리 존'에서는 전문적인 교육을 수료한 상품전문가의 세심한 출고 서비스가 이루어진다.

한편, 해운대 전시장은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실차 없이도 거의 모든 라인업과 선택품목을 전시장 내 대형 스크린에 360도로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이를 지원하는 벤츠코리아의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세일즈 터치'는 해운대 전시장을 비롯한 디지털 및 차세대 컨셉의 일부 전시장에만 우선 도입된 최첨단 시스템이다.

전시 공간은 실제 도로 느낌을 재현하고 상담 공간은 나무 소재 인테리어를 통해 차분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무엇보다 차종 별 방문 목적에 맞는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벤츠코리아는 리뉴얼 오픈한 해운대 전시장을 포함해 전국에 총 52개의 공식 전시장과 56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19개의 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디지털 쇼룸을 앞으로도 확대 운영해나갈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포드코리아, "아이 앞에선 반드시 안전운전"
▶ 빨라도 두 달, 그랜저 하이브리드 인기 이유는?
▶ 수입차 구매, 분기 마감을 노려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