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그룹은 투자전문 자회사 교원인베스트가 한국모태펀드에 출자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교원인베스트는 한국벤처투자,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창업투자회사와 한국모태펀드 출자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모태펀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지원을 위해 조성한 펀드다.

교원은 ‘컴퍼니케이-교원 창업초기펀드’에 투자한다. 이 펀드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신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할 예정이다. 약정총액은 300억원으로 교원그룹은 이 중 30%에 해당하는 90억원을 출자한다. 정부가 180억원,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30억원을 출자했으며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운용을 맡는다.

교원은 이번 투자를 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과 교육 가전 등 사업 분야에서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을 갖춘 스타트업과 협업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