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조직개편 단행…빅데이터센터 신설·정보보호단은 '그룹' 격상

우리은행은 20일 디지털 혁신 및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정보기술(IT) 서비스와 고객정보 보호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기존 영업지원부문 소속의 디지털금융그룹을 국내 마케팅을 총괄하는 국내부문에 전진 배치해 고객에게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또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는 최고디지털책임자(CDO)로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고 빅데이터센터를 신설, 은행 내·외부 데이터를 통합 관리함과 동시에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을 지원하도록 했다.

차세대시스템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선 차세대 ICT구축단과 ICT지원센터를 'IT그룹'으로 통합 재편한다.

고객정보 보호 및 보안 강화를 위해 정보보호단은 '정보보호그룹'으로 격상시켰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금융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금융의 조직과 역할을 강화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며 "디지털 기술과 금융기법의 융합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조직체계를 구축했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