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츠, 더밸류와 ‘라돈 저감 실내 공기질 개선 기술 공동연구 개발’ MOU 체결

㈜하츠(Haatz, 대표이사 김성식)가 지난 11일, ㈜더밸류(대표이사 조승연)와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및 라돈 저감 관리 기술 개발, 실용화 사업의 공동 추진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에서 진행한 이번 체결식에는 하츠 김성식 대표이사, 더밸류 조승연 대표이사,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 윤방섭 부총장 등 양사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하츠 김성식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은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실질적인 저감 및 실내 공기질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고 사업화하기 위해 이루어졌다”면서 “본 MOU 체결을 통해 소비자들이 라돈의 위협에서 벗어나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실내 공기질 관리 전문기업 하츠는 주방 후드, 빌트인 주방 기기 등 주방가전 사업과 세대 환기 시스템을 제조 및 판매해 왔다.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공기질 관련 전문 연구 및 제품 개발을 위한 ‘AQM Lab.(Air Quality Management Laboratory)’을 설립해 실내 공기질 연구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제고하고 있다. 신개념 환기청정기 ‘비채’와 주방공기청정기 ‘뮤렌’을 출시하면서, 미세먼지와 유해가스 등을 관리하여, 실내 공기질 개선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상호 협력을 약속한 더밸류는 국내 라돈 연구의 권위자인 조승연 연세대학교 환경공학부 교수가 설립한 연세대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이다. 더밸류는 라돈 감지 및 저감 기술 등 다수의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세계 최초 펄스 이온 챔버 방식의 고성능 보급형 실시간 라돈 측정기를 국내 센서 전문기업과 공급·개발했고,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생활밀착형 솔루션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