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연구 역량 강화
-인도연구소·베트남분소, 자율주행 기술 글로벌 거점으로 확대

현대모비스가 경기도 용인시 기술연구소에 총 14억원을 들려 400여명의 연구원들이 소프트웨어 직무교육을 동시에 이수할 수 있는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시대가 도래하면서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크게 높아지자 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선제적으로 구축했다.

글로벌 컨설팅 기관인 맥킨지 앤드 컴퍼니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자동차 한 대에 소프트웨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10%에서 30%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탑승객의 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보안성·신뢰성 확보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자율주행 시대에는 자동차로 운전 주도권이 넘어가며 외부 해킹으로부터 차를 안전하게 보호해야 하는 것은 물론, 온습도와 충격 등 극한 환경에서도 한결 같은 소프트웨어 성능이 보장돼야 한다.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자동차·IT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부문에 대규모 투자를 실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의 가장 큰 특징은 센서와 로직(인지·판단·제어) 등 자율주행에 특화된 융합소프트웨어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것이다. 빅데이터 활용, 영상인식, 센서제어를 비롯해 통신기술 과정이 포함된다.

연구원들은 코딩이나 알고리즘 설계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가 작동하는 원리를 비롯한 기계구조학도 학습한다. 일반 IT기업에서 수행할 수 없는 독창적인 교육과정으로, 그 동안 축적한 하드웨어 설계역량과 소프트웨어 기술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소프트웨어 관련 연구개발 인력도 대폭 충원한다. 현재 800여 명 수준인 국내 기술연구소의 소프트웨어 설계인원을 오는 2025년까지 약 4,000명으로 5배 이상 확충할 방침이다. 또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전 연구원들이 스스로 프로젝트를 주도할 수 있는 고급 소프트웨어 설계인력으로 육성한다.

이와 더불어 인도연구소와 베트남 분소를 소프트웨어 전문 글로벌 연구 거점으로 확대·운영한다. 인도연구소가 위치한 하이데라바드와 베트남 호치민은 전문교육을 받은 IT와 소프트웨어 관련 우수 인재들이 풍부한 곳으로, 한국기업에 대한 인식도 좋아 인재확보가 용이하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올해로 설립 11년째인 인도연구소는 멀티미디어 제품 소프트웨어 설계업무에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로 연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자율주행 테스트카인 엠빌리(M. Billy)가 확보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것은 물론, 인도 현지의 도로 환경을 반영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올해 내에 개발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에는 베트남 호치민에 현지업체와 합작으로 자율주행 데이터 분석센터를 개소했다. 베트남 분소는 엠빌리가 실제 도로를 누비며 촬영한 데이터를 자동차ㆍ보행자ㆍ시설물 등으로 분류한다. 현지 정부가 '소프트웨어 특구'를 조성할 만큼 연구 여건도 훌륭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내년 말까지 엠빌리 20대를 전 세계에서 운영하며, 글로벌 환경에서 다양한 실제 도로 운행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구축


한편, 현대모비스는 최근 독일 콘티넨탈에서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과 사이버 보안센터를 총괄한 칼스텐 바이스 박사를 상무로 영입했다. 소프트웨어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원급으로 글로벌 인재를 영입한 첫 사례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하이빔]쉐보레, SUV 라인업 추가의 고민
▶ 수소차 가격 5천만원으로 낮추고 충전소 대폭 늘린다
▶ 기아차, 한정판 K5·K7 월드컵 에디션 출시
▶ 현대차, 수리비 부담 줄인 '보증 연장 상품' 내놔
▶ [하이빔]아우디코리아에게 판매사란? '교훈 얻었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