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의료 등 핵심 생계비 경감해야"…국가경쟁력정책협의회 개최
노사관계·기업경영 취약성 관리·국정과제 연계 경쟁력 강화 방안 논의


정부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주거비 등 핵심 생계비 경감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4차 국가경쟁력정책협의회에서 "최근 소비자물가는 안정세를 보이지만, 국민 가계부는 팍팍해진 측면도 있다"며 "주거·의료·교육·교통·통신 등 핵심 생계비를 경감함으로써 실질소득을 제고하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핵심 생계비 관리 방안을 이날 회의 안건으로 상정하고서 이같이 언급했다.
기재차관 "국가경쟁력 상승했지만 삶의 질 여전히 하위"

정부는 기업경영 환경을 개선하는 등 국가경쟁력 관리 방안도 마련한다.

고 차관은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최근 한국 순위가 27위로 작년보다 두 계단 상승한 것과 관련해 "삶의 질과 기업환경 부문은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노사관계·기업경영 부문 등은 만성적인 취약성을 보이며 경쟁력 저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기업환경 개선 노력이 긴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고 차관은 "국가경쟁력 지표들은 정부가 중점적으로 개선을 추진하는 국정과제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며 주요 국정과제와 연계해 국가경쟁력을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기업인과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국가경쟁력 개선 방안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