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개발과 해외 진출 등 개별 기업이 하기 어려운 프로젝트를 여러 기업이 팀을 구성해 도전하면 정부가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은 산업단지 입주기업 간 협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인 ‘프로젝트 연구개발(R&D)’ 과제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프로젝트 R&D 과제는 여러 기업이 참여하는 프로젝트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킹, 특허, R&D, 사업화 등을 묶음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과제당 2년간 최대 8억원을, 특허청은 과제당 1억원을 지원한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