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정후 110억에서 24억 줄어…pb 파트너즈 게시판에 공지
파리바게뜨 제빵사들, 체불 임금 86억원 받는다

지난해 고용 형태를 두고 노사 간 대립을 겪었던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이 밀린 연장근로수당 수십억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1일 화섬식품산업노조 파리바게뜨지회와 식품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 본사와 가맹점주의 합작사인 'pb 파트너즈'는 최근 소속 제빵기사 7천여 명에게 미지급 연장근로수당 지급을 결정하고, 이 같은 내용을 내부 게시판을 통해 공지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파리바게뜨 본사를 비롯해 제빵기사를 공급하는 협력업체와 가맹점 등을 근로감독한 결과, 협력업체들이 연장근로수당 등 110억여원을 제때 주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이번에 pb 파트너즈 측이 지급하는 연장근로수당은 고용노동부가 올해 들어 휴대전화와 전자시스템 등을 분석해 재산정한 결과 24억여원 줄어든 86억원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파리바게뜨는 제빵기사 문제는 지난해 6월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파리바게뜨가 제빵기사들의 퇴근 시간을 조작해 연장근로수당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며 이른바 '임금 꺾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이후 같은 해 7월 고용부가 근로감독에 들어갔고, 약 2개월 후인 9월 연장근로수당 미지급과 불법 파견을 발표하면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바 있다.

이후 한국노총·민주노총 소속 파리바게뜨 제빵사 노조와 본사는 올해 1월 파리바게뜨 본사가 자회사를 활용해 제빵사들을 고용하는 내용의 상생협약을 체결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이에 따라 기존 본사·가맹점주·협력업체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스'가 'pb 파트너즈'로 이름이 바뀌었고, 제빵기사들은 협력업체에서 이곳으로 소속이 바뀌었다.

실제로 체불 임금 지급이 이뤄지면 지난해 7월 관련 문제가 처음 불거진 지 약 11개월 만이 된다.

노조 관계자는 "올해 1월 노사협의 당시 합의문에 '체불임금은 조속히 해결하도록 노력한다'고 문구를 넣었다"며 "특히 파리바게뜨 본사가 체불 금액 지급을 보증한다는 것을 확약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pb 파트너즈 담당자가 현재 개별 당사자에게 연락해 내역을 알려주고 있다"라면서도 "정확한 산정 기준과 근거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