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AXA손해보험의 대표이사 질 프로마조(Gilles Fromageot)와 김경태 직토 대표이사가 AXA손해보험 본사에서 MOU 체결을 기념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1일 AXA손해보험의 대표이사 질 프로마조(Gilles Fromageot)와 김경태 직토 대표이사가 AXA손해보험 본사에서 MOU 체결을 기념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AXA손해보험은 1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AXA손해보험 본사에서 인슈어테크 스타트업인 직토(ZIKTO)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인슈어리움 프로토콜(Insureum Protocol)' 기술을 활용한 보험상품의 개발, 판매 등 공동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인슈어리움 프로토콜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보험사와 보험계약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다. 보험계약자의 생애주기 데이터(활동량, 취미, 스마트기기 사용 등)를 수집할 수 있다.

앞으로 양사는 데이터 통합, 상품 개발 및 판매, 보험금 지급 관리 등 보험 프로세스의 전 과정에 걸쳐 협력한다.

AXA손해보험은 직토가 제공하는 오픈소스 기반의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통해 고객의 생애주기에 맞춘 보험상품을 올해 안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AXA손해보험 질 프로마조(Gilles Fromageot) 대표이사는 "AXA의 비전은 고객의 인생 파트너가 되는 것이다"며 "블록체인에 기반한 혁신적인 상품과 고객의 니즈에 맞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단순한 보험사를 넘어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AXA손해보험이 속한 AXA그룹은 비행기 연착 시 자동으로 보험금이 지급되는 블록체인 기반의 보험상품 ‘피지(Fizzy)’를 선보였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