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코리아 조사…혼밥족 절반 "혼자가 편해서"
한국인 집밥 식사 하루 1회…요리는 하루 1회 미만

한국인은 하루 1끼만 집에서 먹고, 요리는 하루에 한 번꼴로도 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닐슨코리아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70세 미만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식생활에 관한 조사'를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일주일에 평균 7.71끼를 집에서 먹고, 4.65회 직접 요리하고, 1.37회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한 끼만 집에서 먹고 일주일에 한 번은 시켜먹지만, 요리는 하루에 한 번도 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닐슨코리아는 "직접 요리해서 먹는 경우는 일주일에 4∼5회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남성(주 3.41회)보다는 여성(주 5.93회)이 요리를 더 자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집에서 먹는 경우가 많아지고, 직접 요리하는 횟수도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고 부연했다.
한국인 집밥 식사 하루 1회…요리는 하루 1회 미만

또 응답자들은 일주일에 평균 2.1회 가정 간편식을 활용해 끼니를 때웠다.

특히 1인 가구는 가정 간편식을 일주일에 3.1회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다른 가구보다 이용 횟수가 많았다.

1인 가구는 외식 횟수도 응답자 전체 평균 2.2회보다 다소 높은 2.8회로 조사됐고, 배달 음식을 먹는 경우도 평균보다 높았다.

한편, 응답자의 80.1%는 지난 한 달간 혼자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88.3%와 20대 남성 90.2%에서 특히 혼밥 경험률이 높았다.

이들 혼밥족 가운데 절반에 육박하는 45.8%는 "혼자 먹는 것이 더 편하다"고 답해 같이 먹을 사람이 없어서가 아니라 자신의 선택에 따라 혼밥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