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한 그녀 비밀은 냉감티셔츠… 기능성 의류의 초대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낮에는 더워서 부채질을 하게 되는 요즘, 야외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에겐 기능성 의류가 필요한 계절이다. 땀을 빨리 배출해 쾌적하게 운동할 수 있게 도와주는 옷부터 몸에 닿는 느낌이 시원한 옷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냉감 소재로 시원하게

코오롱스포츠는 편발수 가공기술을 사용해 땀을 빨리 흡수하되 겉으로 땀자국이 나지 않는 옷을 내놨다. 폴리에스터와 레이온 소재를 섞어 청량한 느낌을 살렸고 습기를 빨리 흡수, 건조시키게 했다. 이 편발수 티셔츠는 여름철 출퇴근용으로 입기에도 좋다. 노스페이스의 ‘퍼펙트 런 TNF 반팔 라운드티’는 쿨맥스 원단을 사용해 땀냄새를 줄이고 잘 늘어나도록 제작했다.

K2는 냉감 소재를 사용한 ‘쿨360’ 시리즈를 출시했다. 쿨360 시리즈는 열을 흡수해 시원함을 유지시켜주는 냉감 소재, 차가운 성질의 옥을 활용한 친환경 냉감 소재 등을 활용했다. 반팔 티셔츠부터 긴팔 티셔츠, 하이킹 타이즈, 반바지 등 다양하게 나왔다. 대표 제품인 ‘쿨360 반팔라운드1’의 원단은 차가운 성분을 함유한 옥을 갈아 미세한 파우더 형태로 만든 콜드스톤 파우더를 적용했다. 냉감기능과 항균·항취 기능을 갖췄다.

라푸마는 올해 주력상품으로 ‘아이스핏’ 티셔츠를 내놨다. 아이스핏 티셔츠는 목 뒷부분에 티타늄 소재 아이스 도트가 내장돼있다. 몸에 닿으면 시원한 느낌이 든다. ‘크레오라 프레시’ 원단을 사용해 땀 냄새 유발 물질을 중화시킨다. 메시 소재로 제작한 라푸마의 ‘에어핏 티셔츠’는 수분 조절 및 통기성을 갖췄다.

아이더의 ‘아이스 데님 팬츠’는 지난해 3만5000여 장 팔린 베스트셀러다. 올해도 3차원 냉감 소재를 적용한 청바지를 내놨다. 땀과 수분에 반응하는 소재를 적용해 입고 있으면 계속 시원한 느낌이 드는 게 특징이다. 신축성이 뛰어나다. 여유로운 핏의 ‘재닝스 아이스 데님 팬츠’는 평상복으로 입기 좋은 디자인이다. 워싱 디테일을 넣은 ‘빅터 아이스 데님 팬츠’, 활동성을 높인 ‘안토 아이스 데님 팬츠’도 있다.

◆신발 백팩도 여름용으로

오래 걷거나 산행을 갈 땐 신발도 매우 중요하다. 투박하고 무거운 제품보다는 가볍고 시원한 신발을 골라야 한다.

K2의 ‘플라이하이크’는 러닝화와 등산화의 장점을 섞은 경량 하이킹화다. 신발 겉면에 멤브레인 소재를 적용해 방수, 방풍, 투습 기능을 갖춘 것이 강점이다. 발꿈치 전체를 감싸주기 때문에 장시간 걸을 때 신기에도 좋다.

배낭도 여름용 제품이 따로 나왔다. 코오롱스포츠의 ‘쿨팩’은 통기성을 극대화한 백팩이다. 등판에 송풍기를 달았고 수납공간이 많다. 가방 안쪽에 송풍기 USB 케이블이 있어 보조배터리를 연결하면 바람의 세기를 조절할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 마케팅담당자는 “여름철 가장 크게 불편해하는 게 가방을 멨을 때 등에 땀이 차는 것”이라며 “기존 가방은 메시 원단을 적용하는 정도였지만 바람이 통하게 하는 송풍기능을 적용한 쿨팩을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여름철 평상복으로 입기 좋은 리넨 소재 의류도 대거 출시되고 있다. 에잇세컨즈의 ‘리넨 컬렉션’은 남성복 25종, 여성복 36종 등 다양하게 나왔다. 리넨은 바람이 잘 통하고 몸에 잘 달라붙지 않는 아마 소재 의류다. 자연스럽게 구김이 생기면서 멋스럽게 입을 수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