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자금세탁방지에 비협조적인 국가 거주자들의 가상화폐 거래를 28일부터 전면 차단한다.

빗썸이 정부와 한국블록체인협회 권고사항을 반영해 내부 규정을 개정한 것이다. 빗썸은 앞으로 자금세탁 비협조국가(NCCT)의 이용자들을 신규 회원으로 받지 않기로 했다. 기존 회원도 다음달 21일부터 계정을 막을 예정이다. 가상화폐가 국제적인 테러나 범죄 자금으로 쓰이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조치다. 자금세탁 비협조국가는 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FATF)가 자금세탁 방지 노력이 부족하다고 지정한 국가로 북한, 이란, 이라크, 스리랑카 등 11개국이 포함된다.

빗썸은 본인 확인 절차도 강화한다. 해외 거주자도 회원가입 단계에 휴대전화 본인인증을 받아야 한다. 또 모든 가입자가 거주지 확인 과정을 거치게 했다. 거주지를 등록하지 않은 회원은 다음 달 1일부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빗썸은 아울러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신속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전기통신 금융사기피해 예방을 위한 규정을 만들었다. 빗썸 관계자는 “투명한 암호화폐 시장 조성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자체적으로 엄격한 규정을 적용하고, 당국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