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로봇청소기가 이스라엘에서 빈집에 침입한 도둑을 쫓아냈다는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LG전자에 따르면 이스라엘 중부 홀론에 사는 코비 오제르 씨는 지난달 말 사무실에서 일하던 중 스마트폰으로 사진 몇 장을 받았다. 집에 있는 LG전자 로봇청소기 ‘홈봇(Hom-Bot)’이 보낸 사진들이었다. 사진에는 낯선 남자가 집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놀란 오제르 씨는 경찰과 이웃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했다. 경찰이 집에 도착했을 때 도둑은 이미 달아난 뒤였다. 다행히 도난 당한 물건은 없었다. 오제르 씨는 도둑이 로봇청소기가 사진을 찍는 소리에 놀라 황급히 도망간 것으로 추측했다.

이 사연은 오제르 씨가 LG전자 서비스센터에 전화를 걸어 “감사하다”는 뜻을 전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LG 홈봇이 집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홈가드’ 기능 덕분이다. 로봇청소기가 집 안의 움직임을 감지해 사진을 찍은 뒤 집주인의 스마트폰으로 전송해주는 기능이다. 최근 국내에 출시한 코드제로 R9 씽큐 제품에도 이 기능이 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