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환경 개선 프로젝트 일환
-여의도 한강공원 내 마포대교 남단 교각 벽화 작업


현대자동차가 지난 26일 서울시와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ASA-K)과 함께 여의도 한강공원 환경 개선을 위해 마포대교 남단 교각 벽화 작업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와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은 2014년 4월부터 서울시의 환경을 개선하는 사회공헌 활동인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을 매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는 캠페인 5주년을 맞이해 아티스트 김선우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한강공원 교각의 공간을 하나의 공공미술 작품으로 탈바꿈시켰다.

현대차, 마포대교에 벽화 작업 진행


이번 캠페인은 우리나라 강 하구에 서식하고 있는 멸종 위기 새 10종을 마포대교 남단 교각 10곳, 총 면적 237㎡에 그려 넣어 우리의 작은 관심과 손길로 환경을 지켜낼 수 있다는 메시지를 표현했다. 벽화가 그려진 여의도 한강공원은 11개의 한강공원 중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으로 현대차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단순한 교각을 새로운 랜드마크로 변화시켜 도시를 밝게 만들고 시민들에게는 쾌적한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은 2015년에 녹색문화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인정받아 서울시장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안효문 기자 yomun@auotimes.co.kr

▶ [기획]시대별 가장 아름다운 차 Top 20-①롤스로이스
▶ [하이빔]카셰어링과 수소차, 궁합이 안 맞아?
▶ 英, "2040년 내연기관차 전면 판매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