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회사 스타 설계사

미래에셋생명 슈퍼챔피언 7연패 고정희 인천지점 전무대우FC
“열정과 정직이 고객 만족의 첫걸음입니다.”

"100년 기업 이끄는 최고 컨설턴트 되겠다"

미래에셋생명 ‘2017 고객행복대상’에서 슈퍼챔피언 7연패를 달성한 고정희 인천지점 전무대우파이낸셜컨설턴트(FC·사진)가 말하는 수상 비결이다. 그는 지난해 월평균 73건의 신계약으로 95억원의 매출(수입보험료)을 올렸다. 이 같은 성과 속에서도 13회차 계약유지율은 99%를 유지했다.

고 전무대우FC의 고객은 95% 이상이 법인이다. 주기적으로 관리하고 컨설팅을 제공하는 최고경영자는 300명을 웃돈다. 단순히 보험상품을 판매하는 데서 벗어나 기업을 대상으로 경영 전반에 걸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미 업계에서는 법인 컨설팅 최고 전문가로 통한다.

고 전무대우FC는 법인 대표들에게 장기적인 안목에서 회사를 ‘100년 기업’으로 만들어보자고 제안한다. 그는 “100년 기업이란 거창한 게 아니라 3대가 국숫집을 할 수 있으면 그게 100년 기업”이라며 “오래갈 수 있는 기업의 토대를 잡아주고, 건실한 성장을 돕는 것이 자산관리의 기능이자 나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생 그 어느 시점에서든 ‘행복한 은퇴’를 꿈꾸고 바로 은퇴설계를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은퇴 후 소득이 줄더라도 은퇴 이전과 생활 수준에 큰 차이가 없도록 지금부터 그 갭을 최소화하는 것이 은퇴설계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최적의 종합자산관리가 필요하고, 자신과 같은 종합자산관리자의 역량이 더욱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