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압력으로 중국 수출 10% 줄면 한국 성장률 0.9%p 하락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이어지면 한국이 입는 경제적 피해가 아시아 국가 중 3위 규모에 이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7일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무역 흑자를 낮추라는 미국의 압박에 따라 총수출을 10% 줄이면 아시아 국가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1.1%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국가별로는 대만 GDP 성장률이 1.9%포인트 하락해 최대 피해국이 될 것으로 관측됐으며, 말레이시아는 1.3%포인트, 한국 0.9%포인트가 각각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어 싱가포르 0.7%포인트, 태국·홍콩 각각 0.6%포인트, 베트남 0.5%포인트 등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의 GDP 성장률은 0.2%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대미 무역 갈등의 당사국인 중국은 성장률 둔화 폭이 0.3%포인트에 그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을 포함해 대만, 말레이시아의 피해가 큰 것은 이들 국가가 중국에 수출하는 부품 비중이 크기 때문으로 BI는 풀이했다.

정작 중국은 최근 들어 수출 의존도를 줄이고 있는 데다 아시아 전역에 걸쳐 부품 조달망을 갖추고 있어 피해를 완충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이 내수용 수입을 줄이는 경우에도 아시아에 적지 않은 피해를 줄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 수입이 10% 감소할 때 대만 GDP 성장률은 3%포인트 떨어져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우려됐고 말레이시아도 2.1%포인트, 홍콩은 1.8%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은 성장률이 1.6%포인트 둔화해 피해규모가 4위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BI는 "미중 무역 전쟁이 휴전 분위기를 보이고 있지만 중국이 미국에 무역 흑자 축소를 약속한 것은 여전히 유효하고 보호무역주의의 기세도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중국의 무역 상대국에 두루 충격이 미칠 것으로 보이며, 특히 소비자 가전에서 수출이 급감하면 주요 부품 공급국인 한국, 대만, 일본에 미치는 여파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한국 피해규모 亞 3위… 성장률 둔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