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별마당도서관 개관 1년… "코엑스몰 2천100만명 방문"

신세계가 지난해 5월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선보인 '별마당 도서관'이 개관 1주년을 맞았다.

코엑스몰 중심인 센트럴플라자에 있는 별마당 도서관은 13m 높이의 대형 서가와 600여 종을 갖춘 최신 잡지 코너 등으로 화제를 모았다.

신세계그룹 부동산 개발·공급업체인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해 5월 별마당 도서관 개관 이후 이달 25일까지 약 2천50만 명이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찾았으며, 1주년을 맞는 오는 31일에는 방문객 수가 2천1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27일 밝혔다.

별마당 도서관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강조하는 인문학 경영 사업 가운데 하나이다.

신세계프라퍼티가 1년간 책 구매에 쓴 비용은 약 7억 원에 이른다.

신간 서적과 최신 잡지 등 매달 1천여 권을 구매해 비치하고 있다.

별마당 도서관에서는 명사 강연과 문화 공연 등도 매주 2차례 이상 열린다.

지난 1년간 총 142회의 문화 행사가 열렸다.

문화유산 답사기 저자 유홍준 교수와 건축가 승효상, 혜민 스님 등 유명 인사들이 별마당 도서관 강단에 섰으며, 피아니스트 지용, 하피스트 곽정 등 아티스트들이 공연했다.

별마당 도서관 개관으로 코엑스몰 상권도 살아나고 있다.

별마당 도서관 개관 이후 코엑스몰 입점 매장 방문고객이 배로 늘고, 매출 증대 효과도 상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신세계프라퍼티는 국내 대표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의 1년 방문객 수가 2천500만 명임 점을 고려하면 오픈한지 18년 된 코엑스몰에 2천100만 명이 방문한 것은 서울 강남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했다는 의미라고 자평했다.
신세계 별마당도서관 개관 1년… "코엑스몰 2천100만명 방문"

별마당 도서관 효과로 코엑스몰 경쟁력이 높아지자 신규 브랜드 매장도 속속 입점하고 있다.

스타필드 하남과 스타필드 고양의 맛집인 탄탄면 공방을 비롯해 H&M, 언더아머, 캐스키드슨 등 최근 1년간 50여 개 매장이 코엑스몰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신세계는 다음 달 코엑스몰에 이마트의 역량을 집중한 신규 쇼핑몰인 '삐에로 쇼핑'을 선보이고 인기 수제 맥주 전문점 '데블스도어'도 개점할 계획이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별마당 도서관이 명소가 되면서 코엑스몰이 방문하고 싶은 쇼핑몰로 위상이 높아진 만큼 앞으로는 쇼핑과 문화가 공존하는 스타필드 코엑스만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