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4세 여성 이용자 50% 이상, 젊은 여심 잡은 ‘리얼클래스’
‘위베어베어스’, ‘어드벤처타임’ 등 인기 애니메이션을 활용한 회화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퀄슨(대표 박수영)이 자사 어학 서비스 ‘리얼클래스’ 이용자 중 20대 초반 여성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고 25일 밝혔다.

리얼클래스의 최근 데이터 통계에 따르면 54세 이하 성인 이용자 중, 18세~24세 여성의 비율이 30%로 가장 높으며, 25~34세 여성이 그 뒤를 이었다. 18~24세 남성과 25~34세 남성은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연령별 통계의 경우 18~34세 이용자가 75%를 차지하며 젊은 층의 높은 선호도를 시사했다.

모 통계 기관에 따르면 4월 한 달간 10대~30대의 유튜브 사용 시간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주요 앱 사용 시간을 합친 것보다 길다. 글자 대신 영상 콘텐츠를 통해 정보를 얻는 것이다.

퀄슨 관계자는 “영어 공부 역시 단순 텍스트보다 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영상 콘텐츠 활용이 트렌드다. 포화 상태에 가까운 어학 시장에서 ‘슈퍼팬’, ‘리얼클래스’와 같은 서비스가 젊은 층의 지속적인 지지를 받는 것도 그러한 이유라고 본다”라고 밝혔다.

또한 “자사 서비스 리얼클래스는 인기 애니메이션 뿐만 아니라 ‘타일러’, ‘김교포’ 등 강사를 통해 더욱 재미있고 실전에 가까운 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차별점이 까다로운 젊은 여성층의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퀄슨은 2012년 설립된 어학 서비스 기업으로, 콘텐츠 기반의 모바일 영어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 서비스로는 슈퍼팬, 리얼클래스 등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