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률, 두 자릿수는 안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최근 최저임금 산입범위 논란과 관련, 경총의 행보가 '기업 보호 차원'이었으며 경총이 오해를 받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경총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날 한 매체 기자와 만나 "경총은 당초부터 근로자가 받는 상여금, 제수당, 금품을 모두 산입범위에 포함하는 것을 초지일관 주장해왔다"며 "경총이 태도를 바꾼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최근 우리 경제가 처한 현실을 감안할 때 조속히 국회에서 결론을 내주시는 게 바람직하다"며 "국회안을 기초로 경총안도 최대한 반영돼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과 관련해 "두 자릿수는 안 된다.

생산성 범위 내에서 인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최근 국회 상임위에서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 문제가 논의되는 가운데 이를 다시 최저임금위원회로 가져가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는 개정안이 통과돼도 대다수 기업에 실질적인 개선 효과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역시 최저임금위로 논의를 돌리자는 민주노총 등 노동계와 결과적으로 같은 노선을 취하게 되면서 또 다른 사용자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로부터 "경총에 뒤통수를 맞았다"는 얘기를 듣는 등 재계 일각의 반발을 샀다.

최저임금위로 논의의 틀을 옮기자는 경총의 결정은 올해 취임한 고용노동부 출신 송영중 경총 상임부회장이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총은 논란이 일자 이 같은 주장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