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은 무역보험공사와 쿠웨이트 최초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입터미널 건설사업에 각각 11억5000만달러(약 1조4400억원)씩 총 23억달러가량의 금융지원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LNG 수입터미널 건설사업은 쿠웨이트 국영석유공사(KPC)가 지급 보증하고 KPC의 주요 자회사인 쿠웨이트정유·석유화학회사(KIPIC)가 추진하는 총 36억달러(약 3조9000억원) 규모의 대형 건설사업이다. 수은은 대출 6억3000만달러(약 6800억원), 보증 5억2000만달러(약 5600억원)를 제공한다. 무보는 11억5000만달러 모두 수출보험 방식으로 금융지원한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