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전문 '천성인' COT 프로그램 개발. "비용 대비 효율 높였다"

마케팅 토털 솔루션 에이전시 (주)천성인이 COT(chain of things)개발하였다.

COT란 기계(머신)끼리 서로 서치, 문제점을 보완하여 상호작용하는 것을 뜻하며, 클라이언트에게는 효율성을 제고하고 천성인 그룹 직원들에게는 업무 효율성을 높인 윈-윈(win-win) 방식이다.

최근 바이럴 마케팅이 유행하고 있는데, 바이럴 마케팅은 자발적으로 전파되는 새로운 마케팅 현상으로 오프라인 마케팅 대비 마케팅 범위가 넓고 비용 대비 높은 효율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천성기획의 COT 프로그램은 블로그, 모바일, SNS, 카페, 등 바이럴 마케팅이 행해지는 다양한 온라인 매체의 특성을 파악해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을 제안하고, 오랜 시간 지속 가능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에 ㈜천성인 박영호 대표는 “기존 마케팅의 경우 클라이언트의 입장에서 마케팅 효과 측정 부분에 어려움이 있었다. COT를 개발한 것은 보다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마케팅 컨설팅을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이어 "과거에도 효과적인 바이럴 마케팅을 위해 기존 마케팅 시장에서 임대판매 개념을 없애고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자동화 시스템 프로그램을 개발, 클라이언트에게 가장 적합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클라이언트들의 니즈를 파악하여 가장 적합하고 효과적인 마케팅 방안을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마케팅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온라인 마케팅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전문 부서를 형성해, 마케팅 바이럴의 신시장 개척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