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완 BNK 회장 이어
DGB 회장에 김태오 낙점
'김승유·장하성 라인' 주목
김지완 회장(왼쪽), 김태오 회장 내정자.

김지완 회장(왼쪽), 김태오 회장 내정자.

하나금융그룹이 지방 금융지주의 회장을 연거푸 배출하며 ‘회장 사관학교’로 떠올랐다.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에 이어 DGB금융지주 최고경영자(CEO) 자리도 하나금융 출신인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이 꿰찼다.

DGB금융지주는 오는 31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김 내정자를 차기 회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김 내정자는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HSBC생명 사장을 지냈다. 지난해 9월 선임된 김지완 회장도 2008년부터 하나대투증권 사장과 하나금융지주 자산관리부문 부회장을 지냈다. JB금융지주 등 국내 지방금융지주 3곳 가운데 2곳 회장이 ‘하나 출신’인 셈이다.

금융계에선 하나 출신 CEO들이 약진한 배경에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기고, 고려대 경영학과 10년 선배로 막역한 사이로 알려졌다. 김지완 회장은 2008년 하나금융 부회장을 지내면서 김 전 회장과 호흡을 맞췄다. 김태오 내정자는 2008년 하나금융 부사장 시절 김 전 회장을 지척에서 보좌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김태오 내정자는 1999년 보람은행과 하나은행 합병 과정에서 김 전 회장의 눈에 든 뒤 김 전 회장으로부터 꾸준히 경영수업을 받았다”며 “업계 예상을 깨고 김 내정자가 회장으로 ‘깜짝’ 발탁된 데는 이유가 있지 않겠느냐”고 귀띔했다.

한 지방은행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의 영향력보다는 김태오 내정자나 김지완 회장이 하나금융그룹 내에서 보여준 뛰어난 조직관리 능력과 성과를 임원추천위원회가 인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