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롯데마트가 지난달 중국 베이징(北京) 지역 21개 매장을 중국 유통기업 우마트에 매각하기로 하면서 롯데마트 중국 현지 직원들이 고용승계 불만을 이유로 시위를 벌이고 있다.

12일 웨이보 등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따르면 롯데마트 현지 직원 1000여명은 베이징시 차오양(朝陽)구에 위치한 롯데마트 총본부 앞에서 지난 7일부터 3일간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롯데마트가 우마트로 고용을 승계하는 방안에 대해 직원들과 아무 상의를 하지 않았다"며 "사측은 매각 보도가 나온 다음 날인 지난달 28일에야 직원들에게 회의 소집을 통보했다"고 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시위 중인 한 직원은 "사측은 임금과 직워, 업무, 대우 등을 현재와 똑같은 조건으로 고용이 승계된다고 밝혔지만 우마트의 고용조건은 롯데마트와 비교하면 연차, 임차료 지원 등이 없어 임금 부문에서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롯데마트 측에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며 '근무연차+1개월' 상당의 월급을 보상금으로 지급하고 이후 면접을 거쳐 고용을 결정해달라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2007년 중국 마트 사업에 진출했으나 중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베이징 및 상하이 지역 매장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마트가 사드보복으로 입은 피해는 1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회사는 지난해 9월부터 매각을 추진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