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글로벌 우수인재 콘티넨탈 출신 칼스텐 바이스 박사 영입
-자율주행 대비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박차


현대모비스가 독일 콘티넨탈 출신의 인포테인먼트와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전문가인 칼스텐 바이스 박사를 IVI-SW(In Vehicle Infotainment- Software) 개발 담당 상무로 영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영입은 회사가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글로벌 우수 인재 영입을 통한 R&D 경쟁력 강화의 일환이다. 현대글로비스와 분할 합병 이후 존속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기술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한 것.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자율주행과 램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레고리 바라토프 박사와 미르코 고에츠 박사를 영입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 커넥티비티 스타급 글로벌 인재 영입


현대모비스는 바이스 상무의 영입을 계기로 인포테인먼트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제니비(Genivi) 표준 플랫폼 개발, 기술/제품 로드맵 재정립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 역량을 글로벌 톱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회사는 AVN, HUD(Head up Display), SVM(Surround View Monitoring), 클러스터를 통합 제어하는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도 한층 더 속도를 낼 계획이다. 바이스 상무가 인포테인먼트와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는 물론 최근 그 중요성이 크게 높아진 해킹 대응 등의 자동차 사이버 보안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바이스 상무는 독일 카이저슈라우테른 공과대학에서 물리학과 전산학을 전공하고 동 대학에서 2001년 물리학 박사를 받았다. 2001년부터 10년까지 일본의 인포테인먼트 전문 기업인 알파인에서 근무하며 BMW를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에 적용하는 인포테인먼트 제품 개발과 전략 수립을 주도했다.

이후 2012년부터 콘티넨탈에서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개발 및 기술/제품 로드맵 수립, 제품 개발을 총괄했으며 15년부터는 베츠라(Wetzlar) 인포테인먼트 중앙연구소를 총괄했다. 자동차 해킹 등에 대응하기 위한 콘티넨탈의 사이버 보안센터 설립을 이끌었다.

특히, 바이스 상무는 콘티넨탈에서 개방형 구조(Open Architecture)를 추구하는 글로벌 연합체 '제니비(Genivi)'플랫폼 개발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제니비는 현대·기아차 등 10여 개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티어1 20여 부품업체가 뭉친 거대 연합군이다.

회사는 앞으로도 미래차 핵심기술력 강화를 위해 ICT를 비롯한 첨단 신기술의 세계적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영입할 계획이다. 임원급은 물론 팀장급으로 그 대상을 확대해 R&D 퀀텀 점프를 이뤄내 존속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핵심사업을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에서 현재 핵심부품 매출 대비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비를 2021년까지 10%로 늘리고 그 중 50%를 ICT,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의 미래차 신기술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人터뷰]"AMG의 정체성은 그냥 AMG일 뿐"
▶ 아우디, A8 L e-트론 국내 도입하나
▶ 벤츠의 고공 판매, 서비스 센터는 북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