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ICO 컨퍼런스, 14일 서울 한국경제신문빌딩에서 열려
미래 산업과 경제 구조를 바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미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동안 급락세를 탔던 가상화폐(암호화폐)들이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과 자금시장의 ‘큰 손’들이 암호화폐 투자에 참가하고 있다는 소식 덕분이다.

올 초 달아올랐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투자 열기가 한풀 꺾였으나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의 미래에 대한 관심은 식지 않고 있다.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암호화폐)는 이미 한 국가가 나서서 막거나 바꿀 수 없는 거대한 시대적 조류가 됐다는 게 많은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일본 국립정보학연구소의 오카다 히토시 교수는 신간 ‘비트코인&블록체인’ 에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플랫폼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국가간 경쟁이 시작됐다” 며 “지금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노베이션을 외면하면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은 가상화폐(암호화폐)와 ICO 관련 정보를 찾는 업계와 투자자들을 위해 오는 14일 서울 한국경제신문빌딩에서 ‘2018 한경 ICO 컨퍼런스 – ICO 참가부터 암호화폐 거래까지’를 개최한다.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의 김형주 이사장이 ‘ICO 후진국 오명,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첫 번째 강연을 한다.

이어 △ICO 성공 사례- 비즈니스 모델과 토큰 투자(김산하 K&Y파트너스 공동 대표) △암호화폐 옥석 가리기- 백서로 판단하라(이홍석 제리캐쉬 운영자) △ICO 시장의 법적 규제, 미래 예측 및 시장 영향(구태언 테크앤로 변호사) △암호화폐 비즈니스모델 사례Ⅰ. 블록체인 기반 개인신용평가 모델 ( 양재봉 마이크레딧체인 대표) △암호화폐 비즈니스모델 사례Ⅱ. 탈중앙화된 암호화 화폐 거래소 모델(김태원 글로스퍼 대표) 순으로 진행된다.
가상화폐, 지금 사도 되나… ICO 참가부터 가상화폐 거래까지

암호화폐 공개가 기업 공개와 다른 점은 공개 주간사가 존재하지 않고 사업주체가 직접 판매한다는 것이다. 감사가 없고 누구라도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다.

ICO 투자는 ‘고위험, 고수익’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잘 모르고 사는 것은 위험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암호화폐와 ICO 투자는 IPO와 달리 법적 구속력이 없는 투자여서 당사자 책임이 크다.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이 가져온 가상화폐(암호화폐)와 ICO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 것인가. 의심만 하고 있을 것인지, 아니면 탐구하고 이용할 것인가. 선택은 소비자와 투자자들의 몫이다.

오는 14일 열리는 ‘2018 한경 ICO’에 오면 해답의 실마리는 찾을 수 있다. 참가 문의는 한경닷컴 마케팅본부(02-3277-9960)로 하면 된다.

최인한 한경닷컴 이사(일본경제연구소장) janus@hankyung.com

한경 ICO 컨퍼런스 참가 신청하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