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명단 발표 "사업 연관성 등 고려해 선정"

일본 도쿄(東京)에서 오는 9일 개최되는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삼성전자 윤부근 부회장, 현대차 정진행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 등 우리 기업인 15명이 참석한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도쿄 시내에 있는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에 열리는 이번 행사에 참가할 국내 기업인 명단을 7일 발표했다.

명단에는 이들 외에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GS 정택근 부회장, CJ 손경식 회장, LS 구자열 회장 등 대기업 대표 8명이 포함됐다.

중견기업 대표로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과 삼양홀딩스 김윤 회장,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총괄사장이, 금융사 대표로는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 한국수출입은행 은성수 행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한국전력공사 김종갑 사장은 공기업 대표로, 박용만 상의 회장은 주관 단체의 대표로 각각 참석하게 됐다.

상의는 선정 기준에 대해 "각국 참가 기업인 규모와 일본·중국과의 사업 관련성을 고려했다"면서 "한일중 3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50여명이 참석해 비즈니스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일 당일 일정으로 도쿄를 방문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와 정상회의를 할 예정이다.
한일중 비즈니스서밋에 삼성 윤부근·현대차 정진행 등 참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