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한·중·일' 통화스와프 자금 지원 기간 3년 이상으로 확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여섯 번째)이 4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ADB) 본부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아세안+3 국가들은 역내 통화스와프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지원 기간을 늘리기로 했다. CMIM 중 국제통화기금(IMF) 프로그램 도입 등이 지원 조건으로 제시되는 IMF 연계자금이 대상이다.

기존에는 지원 기간 1년에 2회 연장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3회 이상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사실상 지원 기간이 사라짐 셈이다. 이번 CMIM 개정은 최근 미국 등 주요국 금리 인상,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역내 금융시장에 리스크가 커진 상황을 반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