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산 양파와 마늘 초과 공급에 가격 폭락이 우려됨에 따라 정부가 수급 안정대책을 추진한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중·만생종 양파 생산량은 재배면적 대폭 증가로 평년 대비 23% 증가한 134만9천t에 이를 전망이다.

햇마늘 생산량도 재배면적 증가로 평년 대비 13% 증가한 35만2천t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양파, 마늘이 본격 출하되는 6월 이후 가격이 큰 폭으로 내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양파·마늘 과잉생산에 가격 폭락 우려… 수급 안정대책 시행

농식품부는 중·만생종 양파의 경우 가격 하락을 막기 위해 초과 공급량 총 17만8천t을 흡수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채소가격안정제 약정 물량 사전 면적조절, 자율적 수급조절 및 수출을 통한 시장 격리(11만3천t), 소비 확대(4만5천t), 정부 수매(2만t) 등이다.

마늘은 민간재고 이월 물량 최소화와 함께 초과 공급량(4만2천t)에 대한 시장 격리, 소비 확대, 수매 비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