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무디스 신용등급 'A1'로 상향·등급전망은 '안정적'

우리은행은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기존 'A2' 등급에서 'A1'으로 1단계 상향하고, 등급 전망도 '상향조정 검토(Review for upgrade)'에서 '안정적(Stable)'으로 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무디스는 우리은행의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이 개선됐고, 이러한 개선이 지속가능하다고 판단해 신용등급을 A1으로 상향했고,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해운, 조선, 건설 등 경기민감·취약업종의 여신 비중을 지속적으로 축소해 자산건전성을 개선했으며, 위험가중자산 축소 및 내부유보이익 확대로 자본적정성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무디스의 신용등급 상향은 우리은행의 수익성, 건전성 및 자본적정성의 개선 결과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근본적인 체질개선의 결과"라며 "손태승 은행장 취임 후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기록하는 등 재무 지표가 고르게 개선됐다는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